최종편집 : 2023.9.21 목 10:22
태안미래
행정/사회태안사람들
지역위한 봉사에 돈으로 살 수 없는 보람ㆍ행복 느낀다남면전담의용소방대에 입대후 17년째 이재정 태안군의용소방대연합회장
이미선 기자  |  jjangst1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10  10:58:56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 태안군의용소방대가 넘버 원. 이재정 태안군의용소방대연합회장
지난달 27일 서천 춘장대해수욕장에서 열린 충남의용소방대 혁신전진대회에서 태안군이 종합 2위를 차지했다.

태안군은 군내 12개대 100여명의 의소대원이 참석해 단체줄넘기 2위(태안읍남여의소대원 12명), 개인장비착용하고 릴레이 2위(원북면대원 4명), 수관연장하고 방수자세 4위(원북면대원 5명)에 입상하면서 종합 2위를 거머줬다.

대회가 생긴 이래 태안군의 순위권 선점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유난히 상복 많은 태안군의용소방대. 12개 지대를 이끌고 있는 이재정(57ㆍ남면 신장리ㆍ전기업ㆍ사진) 태안군의용소방대연합회장을 지난 4일 본지 사무실서 만났다.

부리부리 눈매에 깔끔하게 차려입은 정복이 참 잘 어울리는 이 회장은 1997년 남면전담의용소방대에 입대한 이후 올해로 17년째 지역에서 봉사하고 있다.

“이원면전담의소대장은 올해 37년차 퇴임을 눈앞에 뒀다”며 기껏해야 20년도 안된 경력에 명함도 못 내밀겠단 우스갯소리를 먼저 꺼낸다.

고향 남면에서 태어나 오롯이 남면을 지키며 살아온 세월. 자신의 업이기도 한 전기설비업과 많이 연관된 일이다보니 자연히 일상 절반은 의소대원으로 자리를 지키기 일쑤.
축제 많고 행사 많기로 소문난 남면. 의소대원들의 출동 건수도 만만치 않다.

얼마 전 열린 코리아번 청포대축제때도 자정이 다 된 시각까지 행사장을 지킨 이 회장은 “회(대)장이라는 명분을 떠나 지역의 안녕과 평화에 조금이라도 일조하고 싶다”는 신조를 밝혔다.

한 7~8년 전쯤 남면에서 있었던 화재는 지금 생각해도 끔찍하다.
아궁이 불이 크게 번져 플라스틱지붕까지 덮치자 불을 끄려던 노인의 머리에 불씨가 붙어 결국 사망한 안타까운 사고였다.

삽시간에 집안 전체로 옮겨 붙은 불은 집도, 노인의 생명도 그렇게 앗아갔다.
당시 구급차로 오르며 눈을 깜빡이던 노인의 모습이 아직도 선명하게 뇌리에 스친다며 이 회장은 말문이 막혀버렸다.

이쯤 되니 이 회장의 의소대 사랑이 새록새록 말끝에 묻어난다.

“매력을 못 느꼈다면 봉사는 돈을 줘도 못했을 겁니다. 우리 대원 모두가 그렇듯 저 또한 의소대를 가족과 같이 아끼고 사랑합니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하는 것이 봉사아니겠냐며 돈으로도 살 수 없는 보람과 행복은 의용소방대원의 자부심보다 더 크다고 아름답다고 말하는 이재정 회장.

화재 취약가정을 돌며 소화기를 보급하고 사용법을 설명하는 그의 두 눈이 지금처럼 또렷하다.

“숙원사업이라면 노후된 지역대의 장비를 바꾸는 겁니다. 인명사고나 화재 시 현장에서 쓰는 장비다보니 주민 안전과도 직결되는 부분이죠.”

한편 이 회장은 부인 이인숙(54)씨 사이 1남 1녀를 뒀다.

이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태안읍 군청1길 34 3층 태안미래신문사  |  대표전화 : 041)675-0088  |  팩스 : 041)673-44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의종
등록일 : 2011년 9월 28일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9 호  |   제호 : 주간 태안미래신문  |  발행인 : 김의종  |  편집인 : 김의종
Copyright 2011 태안미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