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2.2 목 10:39
태안미래
행정/사회태안사람들
싫어도 미워도 바다는 나의 동반자지월중 근흥면선주연합회장의 '어부가'
이미선 기자  |  jjangst1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06  15:51: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 지월중 근흥면선주연합회장
다들 바다를 외면하고 떠나던 순간에도 소년은 바다가 좋았다.

코끝 찌릿하게 닿는 비린 냄새도, 바람과 함께 얼굴을 휘감는 느낌도. 어릴 때부터 아버지의 바다 일을 돕던 소년은 바다 일을 하겠다는 자신과의 다짐을 지키기라도 한 듯 바다와 한 몸이 돼 일하길 어느덧 30년째다.

이젠 바다가 지겨울 법 하건만 아직도 추억 속 소년은 바다의 물결을 헤아리는 일에만 몰두하고 있다.

지월중(54ㆍ근흥면 도황리ㆍ사진) 근흥면선주연합회장은 바다가 좋아 자연히 바다 일을 하게 됐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던 첫 딸아이가 이제 서른을 넘보는 나이가 되니 자신의 바다사랑도 어느덧 성년의 해를 넘는다는 게 실감난다.

(사)태안군선주연합회(회장 정온영) 근흥면회장과 (사)태안군수산발전협의회(회장 김필문) 감사를 병행하며 바다 일이라면 준전문가의 반열에 오른 지 회장은 지금 살고 있는 도황리가 고향이다.

안흥초와 태안중ㆍ고를 거쳐 결혼과 동시 아내 김종령(51ㆍ태안읍 평천리 출신) 여사 사이 3녀를 뒀다.

처음 시작할 때만해도 2척이던 배를 지난 유류오염사고 이후 1척으로 감척하고 아내와 두 명의 직원들과 함께 바다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다.
싫어도 미워도 생계는 어쩔 수 없는지라 한탄하며 굴곡진 거친 바다삶을 어떤 날엔 미워도 했으리라. 하지만 이왕 하는 일이고 바다가 전부며 본업인 그에게 바다는 좌절보단 희망과 즐거움을 더 많이 안겨줬단다.

태생이 바다고 인생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익숙한 바다. 언젠가는 파도로 인해 공포와 두려움을 안기기도 하고 해질녘 선창 뱃머리에서 선원들과 마시는 쓴 소주한잔은 달콤한 일탈을 가져오게도 한다.

지 회장은 2남 3녀 중 장남이다. 15년 전 아버님이 먼저 세상을 등진 것을 빼면 딸의 집 인근 서산에 건강히 생활하시는 어머님, 동생들과 다복한 가정을 이끌고 있다.

청년시절 그의 첫 바다사업은 김 건조 공장을 운영하는 것이었는데 10년 정도 하다 보니 김사업보다는 배사업이 더 희망적일 것 같아 방향을 틀었단다. 매사 긍정적이고 솔직한 지 회장은 인생 오십줄에 돌아본 세월이 ‘고향’과 ‘바다’여서 좋다고 몇 번이고 되풀이했다.

올해 목표가 있다면 연합회 활성화와 풍어. 다행히 지난달 금어기가 풀려 꽃게가 많이 잡히고는 있지만 가격이 폭락해 어민들이 울상이라고 알려왔다.

지 회장이 거주하는 근흥면에는 채석포와 연포, 신진도, 모항에 각각 위판장이 있는데 요즘 매일같이 이곳에서 꽃게가 살이 꽉 찬 싱싱함으로 어민들에게 웃음을 안기고 있다.

배를 타고 고기는 잡아도 낚시에는 영 취미가 없다는 그의 웃음이 그가 떠난 자리에도 여전히 머물러 있다. 올 가을 부디 지 회장과 선주연합회, 수산발전협의회 전 회원들의 풍어와 안녕을 빈다.

이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태안읍 군청1길 34 3층 태안미래신문사  |  대표전화 : 041)675-0088  |  팩스 : 041)673-44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의종
등록일 : 2011년 9월 28일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9 호  |   제호 : 주간 태안미래신문  |  발행인 : 김의종  |  편집인 : 김의종
Copyright 2011 태안미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