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4 목 10:17
태안미래
오피니언독자기고
신두리 그곳엔
림성만  |  ta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21  09:48: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 문필서예가 림성만

신두리 그곳엔

아무도 느끼지 못했을지 모르지만
그 바닷가 모래언덕엔
춤출 수도 없는 기억 속에서
아무런 이유도 없는 길어진 시간들
그 속에 남아있는 건 아련함이 아닐까

모든 걸 포기하고 싶었을 때
나는 완행버스로 더듬더듬 신두리를 찾는다
그런데 왜 눈물빛이 고이는 건지
김밥 한 줄 가방에 넣고 마주한 건
광활한 모래언덕과 바람과 끝없는 바다였다
느끼는 것은 바람뿐이었을까
내 심장의 울렁거림은 누가 알고 있을지
상처 보듬은 사람처럼 그냥 보이는 그대로
나는 신두리 모래언덕에 홀로 서 있었다

언제 웃었는지 모르지만 다시 웃을 수 있을까
손아귀에 안을 수 없는 그 바다를 보면서
삶의 진솔함은 무엇일까 더듬어보면
초연함으로 바라보지 못하고 눕지는 않았는지
그 언덕을 그렇게 기억해야지
고단한 삶을 치유하려 한다면 망설이지 말고
지금 신두리 모래언덕을 찾아보시라

언덕 아래 드넓게 펼쳐진 쪽빛 바닷가에선
작은 생명체들이 끊임없이 춤추면서 숨쉬고
아스라하게 펼쳐져 날숨 드러낼 수 있는
피와 눈물이 뒤섞인 곳이지만
사랑과 이별이 존재해도 아픔은 있는 것
작은 꿈을 꾸고 희망을 노래할 때
신두리 모래언덕엔 참됨이 서려있다
보아라 또 보아라 그곳엔 무엇이 있는지
듣거라 바닷새와 밀려오는 포말소리를

바다안개 걷히고 북해골에서 바람 불어오면
모래톱의 울음이 들려오는 신성한 곳
신두리 모래언덕은 만 오천년의 역사다
모래와 바람과 파도와 풀과 바닷새와 너와 나
수많은 사연이 혼재되어 멈춰있는 곳
오늘을 살아 숨쉬는 사람들의 가슴속에
한줄기 빛처럼 맑음을 일깨워주기에
고단한 삶을 치유하려 한다면 왜 망설이는가
느린 걸음으로 신두리 모래언덕을 찾아보시라

어두운 하늘 아래서 모래언덕을 바라보면
사랑을 내려놓고 사랑이 일어서는 곳
수많은 폭풍을 뚫고 찾아갔던 길
이젠 절대 지치지 않을 거다
그것은 생각할 시간의 여유가 숨쉬기에
모든 것을 모래언덕에 주지 않았던가
그동안 저 언덕을 위해 최선을 다했고
갖고 있는 모든 것을 남겼으며
옳다고 생각했기에 그렇게 남아있지 않음인가

생각하면 어떻게 그 언덕을 떠나갈까
내 모든 눈물을 뒤로 하고 텅 빈 가슴으로
신두리는 마음속에 아직 고스란하게 남아
매일매일 점점 더 좋아하게 되었는데
왜 이렇게 자꾸자꾸만 길어지는 걸까
누구나 가슴 속에서 시작한 불꽃 하나 있듯이
내 가슴 먼 곳에도 불꽃은 일어나는데
모래언덕 때문이었다는 걸 알고 있는지
숨 한 번 쉬고 뚫어지게 하늘을 쳐다보았다

질릴 것 같은 푸르름! 부끄러웠다
아무도 모를 거다 가슴 태워 깨어있는 그리움
여린 감성의 그녀와 손잡고 거닐었던 모랫길
눈감고 생각해보면 지나가버린 시간이지만
어찌 그 순간을 잊을 수 있을까마는
그 길에 흔적 남겨두고 떠나간 길
세월이 묻어난 자리엔 잎과 꽃이 지고
모래언덕 한가운데로 복부 가르듯 상처로 남아
길이 패어있었다 분명한 길이...

길이  아름다운 줄 모르는 것은
우리 인간만의 어리석음 때문이 아닐까
멀리서 길을 바라보면 사람이 그리워지듯
그리움 찾아 나선 길엔 또 그리움 생기듯
그곳엔 바다와 새가 숲이 언덕이 있다
그녀와의 작은 흔적도 되살아나는 곳이기에
모래언덕 숲속에 부끄러운 듯 피어난 것들
땡볕 아래서 그렇게 피고 그렇게 지는 것을
그 속엔 모래가 깊고 참된 들숨과 날숨을 쉰다

언덕 위로 가늘게 바람 불어오면
모든 생명체는 일어나 한바탕 춤을 추는데
보이지 않는 바람 그 바람 때문에
이정표가 없어도 신두리 모래언덕은 보이고
사람이 없어도 바다는 보인다
모래언덕에 핀 꽃을 애인처럼 기억하는데
완행버스가 엔진을 멈추고 기다리고 있다
나를 문명사회(?)로 데려갈 버스가...

※1년 전 부주위로 한쪽 다리가 골절되어 지금도 불편하지만, 마음이 시키는 대로 다시 글을 썼고, 신두리 바닷가 파도에 밀린 해초처럼 내게 밀려왔다. 가난한 자유기고가의 삶, 다시 얇아진 지갑이 훼방을 놓긴 했지만 그래도 내 마음이 정말로 간절히 원할 때면 언제나 신두리 모래언덕과 바다로 달려갈 수 있었다.
신두리 모래언덕을 이야기하는 글을 팔아(?) 신두리 바다로 가는 여비를 마련할 수 있었다. 그렇게 내게 바다는 갈 수 있는 여비를 마련해주었고 그 글 조각 중에는 신두리 깊은 바다로 흘러들어간 기억들은 차곡차곡 쌓여 화석으로 단단해질 것이다. 오랜 세월이 지나 그 암석이 지상으로 솟구칠 것이며, 오래된 기억들이 햇볕 아래서 빛날 것이다. 
이니그마의 두 번째 앨범 「The Cross of Changes」, 여섯 번째 트랙이 시작되면 파돗소리와 함께 돌고래의 노랫소리가 들려온다. 파돗소리를 배경으로 물방울 같은 키보드 연주가 이어지는 음악을 듣고 있노라면 몸이 천천히 바닷속으로 가라앉는 듯 한다. 그리고 나지막이 여자의 목소리가 속삭인다.

“세상의 모든 색채 속에는 빛이 숨어있다네.
세상의 모든 돌 속에는 수정이 잠들어있다네.
샤먼을 기억하게나. 그분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던 것을.
인간은 돌고래의 꿈이다.“

음악은 계속 이러진다. 파돗소리와 함께...
 

림성만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태안읍 군청1길 34 3층 태안미래신문사  |  대표전화 : 041)675-0088  |  팩스 : 041)673-44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의종
등록일 : 2011년 9월 28일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9 호  |   제호 : 주간 태안미래신문  |  발행인 : 김의종  |  편집인 : 김의종
Copyright 2011 태안미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anews.co.kr